OEKO-TEX

Zurich의 OEKO-TEX는 최근 환경 친화적인 제품에 대한 가이드라인과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새로운 섬유인증 표준을 새로 공표하였다. 이 새로운 라벨은 “Made in Green by Oeko-Tex”로, 앞서 실시한 Oeko-Tex Standard 100-plus standard와 현재 Oeko-Tex 맴버 연구원인 스페인의 Aitex에 의해 제정된 “Made in Green”를 대체하기 위한 것이다. 제품에 대한 portfolio에서 보았듯이, Oeko-Tex는 “Made in Green”을 포함하고 있고, 이것은 2009년도에 스페인에 있는 Association of Textile Industry Research(AITEX)에 의해 제정된 것이다.  이번 협정은 Oeko-Tex가 이 표준에 대해 명칭 면에서 우세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는데, 이는 스위스에 기반을 둔 협회와 16개 멤버로 구성된, 현재 이 새로운 Oeko-Tex의 Made in Green label의 독점적 발행자인 Mango와 같은 소매점에서 사용된 적이 있다.

Oeko-Tex의 총서기장인 Dr. Jean-Pierre Haug에 따르면, “Made in Green by Oeko-Tex는 제품에 대한 지속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완벽한 communication tool을 갖고 있는 회사에 제공된다.”며, 그동안의 것과 비교해 볼 때 그 차이점은 “Made in Green by Oeko-Tex”의 소비자에 대한 투명성이라고 강조하였다. 즉, 주어진 시험항목 수와 각각에 대한 QR-code를 사용해 해당 섬유제품과 제조공정을 유례없이 완벽히 추적할 수 있다는 점을 들고 있다.

By | 2015-02-07T04:55:07+00:00 1월 5th, 2015|날염용조제|0 Comments

About the Author:

Leave A Comment